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LNB 영역

본문영역

home구분선 동해자유무역지역자유무역지역이란

자유무역지역이란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1. step1. 자유무역지역(제조/물류/유통/무역활동 보장)
  2. step2. 외국인 투자 (무역의 진흥/고용 창출/기술의 향상)
  3. step3. 국가 및 지역경제 발전

자유무역지역

  • 자유무역지역은 자유로운 제조, 물류, 유통 및 무역활동 등이 보장되는 지역으로써, 외국인 투자를 통해 무역의 진흥, 고용 창출, 기술의 향상을 기하여 국가 및 지역경제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지정된 지역입니다.
  • 동해자유무역지역은 [자유무역지역의 지정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거 동북아 물류 거점지역으로 육성코자 2010년 6월 개원하여 운영 중이며, 기업 투자의 최적지로 사업을 영위하는데 가장 좋은 투자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 입주업체에 대해 외국인 투자신고, 공장건축허가, 수출입 승인 등 모든 행정업무를 산업통상자원부 동해자유무역지역관리원에서 일괄처리하는 One-Stop 서비스 체제를 구축하여 편의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외국인투자 전진기지로 투자 유치 및 수출 진흥 등을 도모하고 있습니다.
  • 외국인 투자에 대해서는 관련법령에 따라 조세감면, 저렴한 임대료 및 지원시설 등 각종혜택을 부여하고 있으며 특히 비관세지역으로서 어느 지역보다도 수출입 활동이 편리한 지역입니다.

자유무역지역 개요

자유무역지역 의의 및 유형
  • 의의
    • 한 국가 내에서 교역, 생산, 투자 등의 경제활동에 대해 관세유보 등 예외적 조치를 통해 외국인 투자유치 및 수출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지정된 지역
    • 특정지역을 대상으로 국제적 경제규범(global standard)을 도입하고 외국인 투자에 친화적 환경 등을 조성하기 위해 도입
  • 유형
    • 생산중심형 자유무역지역 : 제조업 부문의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를 활성화 할 목적으로 설치(마산 · 군산 · 동해 자유무역지역, 대만의 수출가공구 등)
    • 교역중심형 자유무역지역 : 국제교역 활동상의 규제완화를 통해 무역을 증진시키고자 하는 목적으로 설치(독일의 함부르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및 로테르담항 등)
    • 생산ㆍ교역복합형 자유무역지역 : 교역형과 생산형의 혼합형으로 모든 경제적인 활동이 가능(미국의 자유무역지역, 홍콩, 싱가포르)
  • 자유무역지역현황
    • 마산
    • 군산
    • 대불
    • 동해
    • 율촌
    • 김제
    • 울산

지정현황 및 운영사례

우리나라 각 지역별 현황
구분, 마산, 익산, 군산, 대불, 동해, 율촌, 울산, 김제 순서로 우리나라 각 지역별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표
구분 마산 익산 군산 대불 동해 율촌 울산 김제
지정시기 70년 01월 73년 10월 00년 10월 02년 11월 05년 12월 05년 12월 08년 12월 08년 12월
면적(천㎡) 953 309 1,256 1,157 248 343 1,297 992
비고 '11년 산업단지 전환 '11년까지 조성계획 '11년까지 조성계획

경제적 효과

특성화된 투자환경 조성을 통한 외국인 투자 촉진
  • 자유무역지역은 저렴한 임대용지 제공, 생산 및 물류ㆍ유통 기능의 복합화, 관리기관의 One stop service 등 다양한 기능과 종합적인 지원을 제공
  • 저렴한 산업 용지의 선공급으로 입주와 동시 사업개시가 가능하며 소규모 투자라도 입주요건만 충족하면 지원을 받을 수 있으므로 첨단산업 분야의 외국인 투자 유치에 적합
국제교역거점 구축
  • 자유무역지역 내에서 물류ㆍ유통기능을 가공 및 제조기능과 복합화하여 국제거래기능을 활성화
  • 자유무역지역 내에서의 외국기업과 국내기업의 연계 활성화를 통해 국내기업의 경쟁력 제고
지역경제발전 기여
  • 각 지자체가 자유무역지역을 지역의 여건에 따라 생산중심형, 교역중심형 또는 복합형으로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함으로써 지역산업 진흥 및 지역개발의 주요 수단으로 활용
산업구조 고도화 촉진
  • 세계적인 기술력과 시장망을 가진 다국적기업이 입주함에 따라 새로운 자본재의 도입과 첨단기술의 이전, 선진 경영노하우의 전파 등으로 국내 기업들의 생산성을 높이고 산업구조 고도화에 기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