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설명자료)‘26년까지 전체발전량의 25%를 신재생 에너지로 공급한다는 기사는 사실과 다름. 신재생 발전원가는 지속적으로 하락 하고 있어 현재 수준에서 신재생에너지 구매비용을 추계하는 것은 불합리(10.12일자 한국경제 보도 등에 대한 설명)
담당자 김범수 담당부서 재생에너지정책과
연락처 044-203-5362
등록일 2021-10-12 조회수/추천 1,336
내용
 (설명자료)‘26년까지 전체발전량의 25%를 신재생 에너지로 공급한다는 기사는 사실과 다름. 신재생 발전원가는 지속적으로 하락 하고 있어 현재 수준에서 신재생에너지 구매비용을 추계하는 것은 불합리 (10.12일자 한국경제 보도 등에 대한 설명)
 





RPS의무공급비율국가전체의 신재생 발전 비중과 다르며,
‘26RPS의무공급비율 25%신재생 비중 약 20% 해당

 

재생에너지 구매비용은 신재생 발전단가 하락 등으로 현재 수준에서 추계는 불합리하며, 기술개발과 사업간 경쟁 촉진 RPS 정산방식의 효율화 등을 통해 RPS 비용을 절감해 나갈 계획임

 

1012일 한국경제 <발전사 신재생 구매비용 16조 늘어난다전기료 인상 불가피> 보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드립니다.

 

 

1. 보도내용

 

산업부는 지난 6‘26년까지 전체발전량의 25%를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는 신재생에너지법 시행령개정안을 발표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비율 25%달성시기를 ‘26년으로 당초대비 9 앞당기면서 한수원 등 6개 발전사의 신재생 에너지 구매비용이 향후 15년간(’22~‘36) 16조원 증가 예상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산업부의 입장

RPS의무공급비율은 전체 신재생 발전 비중과는 다르며,

* RPS의무공급비율은 공급의무자(23개사)의 전년도 신재생발전량에 대해 적용

‘26RPS의무공급비율 25% 적용시 전체 신재생 발전 비중은 20% 수준에 해당됨

 

 

재생에너지 비용관련 현재 기준에서 ‘36년까지의 비용을 추계하는 것은 불합리

 

중장기적으로 신재생에너지 기술혁신과 규모의 경제로 인해 발전단가는 지속 하락 하고 있어 재생에너지 구매비용은 지속 감소 예상

 

예를 들어, 태양광 입찰시장의 평균 낙찰가는 ‘1718.3만원/MWh에서 ’21(상반기) 13.6만원/MWh로 지난 4년간 26%가 하락하였음

    

* 태양광 낙찰 평균가(/Mwh) : (‘17) 183,097(’18) 177,012(‘19) 163,273(’20) 147,561 (‘21) 136,129

 

향후 기술개발과 사업간 경쟁 촉진 RPS 정산방식의 효율화 등을 통해 RPS 비용을 절감해 나갈 계획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설명자료) 신재생 발전원가는 지속적으로 하락 하고 있어 현재 수준에서 신재생에너지 구매비용을 추계하는 것은 불합리.pdf [199.8 KB]
hwp 파일  (설명자료) 신재생 발전원가는 지속적으로 하락 하고 있어 현재 수준에서 신재생에너지 구매비용을 추계하는 것은 불합리.hwp [21.0 K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