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정부, 「엔지니어링산업 혁신전략」 마련
담당자 김정훈 담당부서 엔지니어링디자인과
연락처 044-203-4508
등록일 2020-05-07 조회수/추천 1,234
내용




정부, 「엔지니어링산업 혁신전략」 마련

- 고부가시장 창출, 수출확대, 디지털 전환을 통해 비상의 길 도전 -

 

□ 정부는 최근 경제와 고용이 불안정한 가운데 산업파급효과가 크고 고용증대에 효과적엔지니어링산업의 혁신전략을 마련하였음

 

* 전방연쇄효과 : 엔지니어링(1.23), 제조업(1.03), 서비스업(1.00)

** 고용유발계수(명/10억원) : 엔지니어링(11.0), 건설업(10.2), 全산업(8.0)

 

ㅇ 이번 전략은 5.7(목), 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심의를 거쳐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됨. 엔지니어링 역량 강화를 통해 우리산업의 혁신성장을 뒷받침하겠다는 취지임

    

□ 정부는 이번 전략에서 “디지털 엔지니어링과 수출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4대 과제를 추진함. 기술적으로는 엔지니어링에 4차산업혁명기술 도입 시작, 분야로는 플랜트 비중은 줄고 건설 비중이 증가*, 지역으로는 아시아시장의 성장**환경 변화 대응에 중점을 둠

 

* 플랜트 : (’12) 43.0% → (’18) 28.0% / 건설 : (’12) 30.4% → (’18) 41.9%

** 아시아시장 : (‘16) 137억$ → (’18) 159억$(ENR, 해외매출)

 

4대 과제는 ①엔지니어링 중에서도 고부가 영역*의 시장 창출,

신남방 지역 중심으로 우리기업의 수출저변 확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엔지니어링의 디지털화,

공정한 산업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임

 

□ 첫째, 고부가 영역인 프로젝트 관리와 통합운영 관리 분야에서 국내 시장 창출을 위해 공공기관을 활용한 시범사업을 발굴하고 그 실적을 쌓아 공공기관과 엔지니어링기업의 해외 동반 진출을 추진함

 

ㅇ 그간 이 분야는 공공기관이 자체적으로 사업을 수행해 민간에 사업기회가 없었고 해외에서는 미국, 캐나다, 영국 등 선진국 업체의 독과점 시장이었음. 우리기업의 해외 진출이 어려운 분야로 여겨졌음

 

ㅇ 그러나 해외에서 우리 컨소시엄이 대형 프로젝트 관리사업을 수주하며 분위기가 반전됨. 작년 한국공항공사가 도화엔지니어링 등 기업 세 곳과 함께 페루 친체로 신국제공항 프로젝트* 관리 사업을 수주**

 

* 페루 정부(교통통신부)가 발주해 ‘19~‘24년까지 연간 570만명 규모의 여객터미널과 주차장, 활주로와 계류장 등 첨단 공항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총 사업비 5억불)

** 3천만불 규모로 업체선정, 설계검토, 건설공정·품질관리, 시운전 등 사업 전반 총괄 관리

 

정부는 이러한 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국내 시장 형성의 열쇠를공공기관이 민간기업과 함께 하는 8건(프로젝트 관리 3건, 통합운영 관리 5건) 시범사업을 발굴·추진한 후 성과를 검증해 확대한다는 계획임

 

- 시범사업은 전력, 가스 등 에너지 분야부터 발굴해 나가며 통합운영 관리 분야는 기반시설 노후화에 대응해 안전성 제고에 기여할 전망임

 

공공기관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부지원 사업에 참여가점 부여, 실증 및 사업화 지원, 우수협력 공공기관으로 포상 등을 함

□ 둘째, 주요 권역별로 수주지원 체계를 구축함. 작년 국내 엔지니어링기업의 수주는 8.4조 원, 그 중 내수가 7.4조 원으로 90%를 차지할 정도로 내수 의존도가 높은 현실을 개선하기 위함

 

ㅇ 수출 활성화를 위해 현지 진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퇴직인력을 매칭하고 보증 확대보험상품 개발, 정부 간 협력채널을 통한 지원, 타당성 조사 지원을 확대할 계획임

 

ㅇ 특히, 여러 지역 가운데 그간 진출 실적이 많고 향후 진출 가능성도 높은 신남방 지역주요 대상으로 지원을 강화

 

- 정부는 프로젝트 관리와 통합운영 관리 등 고부가 영역 중심으로 타당성 조사진출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 개발을 지원함

 

- 엔지니어링공제조합은 ‘21년까지 손해보험사와 공동으로 수출대금 미회수 위험을 담보하는 상품을 개발·출시하고, ’22년까지 해외공동보증 프로그램을 베트남에서 인니, 미얀마, 캄보디아로 확대

 

셋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엔지니어링의 디지털화 추진함. 프로젝트가 갈수록 대형화되고 복잡화되면서 잦은 설계 오류, 잘못된 물량과 원가 산출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 아직도 많은 부분을 엔지니어 개인의 경험과 지식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임. 수익성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이 문제를 최소화하는 것이 곧 기업의 경쟁력임

 

따라서 정부는 업계와 공동으로 설계부터 통합운영 관리까지 엔지니어링 전주기의 통합 빅데이터를 구축함. 이를 위해 플랫폼데이터 변환, 표준화 기술개발을 추진함

 

빅데이터 구축의 핵심인 데이터는 기반시설의 설계·운전 등 데이터를 보유한 공공기관정부지원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으로부터 수집함. 또, 기존 데이터를 디지털 데이터로 전환하려 기업에 정부가 비용을 지원하고 그 데이터 중 일부를 수집하는 방안도 추진함

 

정부는 이미 40여개 기업이 엔지니어링 빅데이터 구축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파악한 만큼, 공공기관, IT솔루션업체, 대학, 연구기관 등도 함께 참여하는 산학연 협의체를 구성해 지원함

수집된 데이터에 인공지능 기술을 더해 ▴오류를 찾아내는 설계 검증 기술, ▴요구 조건을 입력하면 설계를 자동 생성하는 기술, ▴실시간 공정관리를 위한 기자재 추적 기술, ▴설비·시설물의 사고·고장 예측 기술 등 다양한 기술개발을 추진해 디지털 엔지니어링을 구현할 계획임

 

ㅇ 디지털 엔지니어링은 해외 선진업체들도 착수 초기 단계로 지금이 우리 기업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임

 

□ 마지막으로, 공정한 산업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정부는 기업이 적정한 사업대가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감

 

인건비 산출의 기초인 표준품셈(단위 작업당 투입 인원수)현재 12건에서 ‘22년까지 총 44건으로 확대하고, 기술력 중심으로 상대평가를 강화하는 등 저가 입낙찰을 유도하는 제도를 개선

 

성윤모 산업부장관은 “엔지니어링은 건설・플랜트・제조 등 많은 연관 산업의 경쟁력과 직결되는 중요한 국가 전략산업임”을 강조하고,

 

ㅇ “시공, 상세설계 위주로는 더 이상 산업의 미래가 없으므로, 국내의 역량을 결집하여 고부가가치 영역과 디지털 전환에 과감히 도전함으로써 세계시장에서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음

 

□ 이번 전략은 엔지니어링산업 진흥법에 따른 법정계획(엔지니어링산업 진흥계획)으로 산업부는 앞으로 3년간 4대 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이행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보완해나갈 계획임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0506(7일석간 12시엠바고)엔지니어링디자인과, 정부 _엔지니어링산업 혁신전략_ 마련-붙임.pdf [1.8 MB]
pdf 파일  0506(7일석간 12시엠바고)엔지니어링디자인과, 정부 _엔지니어링산업 혁신전략_ 마련.pdf [485.9 KB]
hwp 파일  0506(7일석간 12시엠바고)엔지니어링디자인과, 정부 「엔지니어링산업 혁신전략」 마련.hwp [557.1 K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