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봄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를 위한 선제적 조치 추진
담당자 조민웅 담당부서 전력산업정책과
연락처 044-203-3886
등록일 2023-03-24 조회수/추천 3,102
내   용

봄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를 위한 선제적 조치 추진

- 태양광발전 증가에 따른 봄철 전력수급 특별대책수립 -

- 전력계통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태양광 등 출력제어 시행 -


 

태양광발전의 급격한 증가전력계통 운영의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라, 그간 여름·겨울철에만 마련하였던 전력수급 특별대책을 올해부터는 봄철에도 수립하여 시행한다.

 

[ 주요 내용 ]

 

정부는 4.1일부터 매일 기상상황, 전력수요 등을 감안여 호남·경남지역 지속운전성능* 미개선 태양광 설비를 대상으로 설비용량 기준 최대 1.05GW까지(공공기관 보유 우선차단, 부족시 민간보유) 출력제어를 시행할 예정이다.

 

* 계통 고장으로 발생하는 저주파수·저전압에도 신재생e의 계통 탈락을 방지하는 인버터 성능

 

또한, 날씨가 맑은 주말·연휴*에는 전력수급 안정화위해 전력공급을 낮추기 위한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원전의 제한적인 출력조정 검토한다.

 

* 4~5월 중 연휴 : 근로자의 날(4.29~5.1), 어린이날(5.5~7) 연휴 등

 

ㅇ 먼저 태양광발전량이 많은 시간대에 양수발전소 하부저수지의 물을 상부저수지로 끌어올려 초과발전된 전력을 저장하고, 수력발전 력제어가 가능한 바이오 발전 등에서 운전을 최소화하는 선제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원전 출력조정은 원전의 설비 특성과 기술적 안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안전한 범위 에서 실시할 예정으로, 이에 대한 기술적 검토 등은 완료한 상황이다.

[ 검토 배경 ]

 

산업체 조업률, ·난방 수요 등이 감소하여 전력수요가 낮은 봄철 연휴 또는 주말이면서 날씨가 맑을 경우, 태양광발전이 급격히 증가하여 수요감소를 유발*하나, 재생에너지 발전은 수요 수준에 따라 감발이 어려운 만큼 전력수급 균형을 맞추는데 애로가 가중된다.

 

* 태양광발전 중 시장발전량(한전PPA+자가용)은 시장전력수요를 감축시키는 효과

 

지난해까지는 명절 연휴가 아닌 한, 수요에 따라 신속한 출력조정이 가능한 석탄·LNG 발전 등을 최소화하는 상시 운영 대책만으로 전력수급 균형을 유지할 수 있는 수준이었다.

 

하지만, 그간 태양광발전의 보급이 누적*되면서 올해부터는 근로자의 날(4.29~5.1)이나 어린이날(5.5~7) 연휴기간 또는 주말에 이러한 전력수급의 불균형 문제가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 태양광 설비용량(‘23.3.21일 기준) : (시장) 7.4GW (한전PPA) 14.5GW (자가용e) 4.5GW

 

** 연간 최저수요 : (‘22.5.1) 41.4GW (올해 전망) 40.3GW (태양광이용률 83% 가정)

 

아울러, 그간 태양광발전이 호남·경남 등 일부 지역에 집중 보급된 것도 전국 단위 계통에 부담*을 일으키지만, 전력계통 고장 발생하면 지속운전성능이 없는 재생에너지 설비로 고장이 파급될 경우 계통 불안정성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 특정 지역 발전량이 해당 지역 수요 + 타지역 송전 가능 전력량을 초과

 

ㅇ 이에 정부는 지난 1.27경부하기 태양광 설비 밀집지역에 대한 계통안정화 방안을 마련하여 추진 중이나, 계통여건이 녹록지 않은 이번 봄철에는 태양광설비가 밀집된 호남·경남지역 중심으로 특별 전력수급 대책이 필요하다.

 

[ 근본적인 대책 마련]

 

이번 특별대책에서 마련한 조치들은 만에 하나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대비하여 전력계통을 선제적으로 안정화하기 위한 조치들로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 이창양, 이하 산업부)동 수급대책과 함께 근본적 문제 해소를 위한 장기계획을 포함한 대책3.24일 전기위원회에 보고하였다.

계통안정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장기적인 대책으로는,

 

10차 송변전설비계획을 통해 호남-수도권 송전선로를 대폭 보강하고,

 

재생에너지 저장설비 및 계통안정화 설비를 확충,

 

재생에너지의 지속운전성능 확보, 전원 유연성 강화를 위한 제도 보완,

 

지역별 전력수급 불균형 완화를 위한 요금체계 개선, 전력수요 분산, 재생에너지 입지 제도 등을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 추진계획 ]

 

산업부는 4~5봄철 전력수급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특별대책기간 동안 전력 유관기관 합동으로 전력수급상황실운영하여 상기 수급대책을 철저히 이행계획이다.

 

본격적인 수급대책기간에 앞서, 정부는 3.28() 해당 지역 재생에너지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3.31()에는 신재생에너지협단체 간담회**를 통해 업계 의견을 추가 청취하고 조치의 불피성을 설명할 계획이다.

 

* 23.3.28.() 14:00 / 김대중컨벤션센터 ** ‘23.3.31.() 10:00 / HJ비즈니스센터(광화문)

 

산업부 이호현 전력정책관태양광발전의 급격한 증가에 따라 이제부터는 봄철에도 전력수급 운영에 만전을 기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하면서,

 

전력 유관기관은 금번 마련한 수급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하여 국민들의 전기사용에 한치의 불편함도 없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하였다.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0324(25조간)전력산업정책과, 봄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를 위한 선제적 조치 추진.pdf [251.0 KB]
hwp 파일  0324(25조간)전력산업정책과, 봄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를 위한 선제적 조치 추진.hwpx [286.2 KB]
hwp 파일  0324(25조간)전력산업정책과, 봄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를 위한 선제적 조치 추진.hwp [335.9 K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