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해명자료) 8.9일 전력예비율은 40%가 아닌 13.9%였으며, 이를 전력수요 예측실패로 단정할 수는 없음(중앙일보 8.12일자 보도에 대한 해명)
담당자 이선덕 담당부서 전력산업과
연락처 044-203-5159
등록일 2019-08-12 조회수/추천 802
내용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기간이 아직 끝나지 않은 시점에서 전력수요 예측 실패라고 단정할 수는 없음

 

◇ 8월 9일 전력예비율은 40%가 아니라 공급예비율인 13.9%로 보아야 하며, 또한 공급예비력은 대기 중인 발전능력을 의미하므로 이를 전기낭비로 직접 연결 짓기는 적절치 않음

 

◇ 지난해 여름 예비력 하락은 탈원전이 아닌 111년만의 기록적인 폭염 때문이었음

 

정부는 남은 올 여름철 전력수급대책 기간 내내 국민들께서 전기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에 만전을 다하겠음

 

8월 12일 중앙일보 <올 전력 예비율 최대 40%… 수요예측 실패 전기 낭비> 기사에 대해 다음과 같이 해명합니다.

 

1. 기사내용

 

□ 전력예비율 최대 40%, 정부의 전력수요 예측 실패로 전기 낭비

 

ㅇ 올 여름 최대전력수요는 85.9GW로, 올 여름 최대수요 예측치인 89.5~91.3GW에 훨씬 못 미침

 

□ 지난해에는 탈원전 정책에 따라 원전 가동을 멈추면서 전력수급이 빠듯해졌음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산업부의 입장

 

(1) 현 전력수급상황 감안시 전력수요 예측실패라고 단정할 수는 없음

 

* 올 여름 최대 전력수요 전망치: 89.5GW 내외(91.3GW는 혹서 가정 전망치)

 

전력수급 대책기간(7.8~9.20)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이며, 금주경우 지난주에 비해 전력수요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됨

 

* 8.12(월) 17시기준, 전력수요 8,694만kW(공급예비력 1,017만kW, 예비율11.7%) 기록(8.9(금) 8,540만kW 기록)

 

(2) 8월 9일 피크시간대 예비율은 40%가 아니라 13.9%임

 

ㅇ 기사에서 언급한 예비율 40%는 전력설비 용량 기준이므로 이를 전력수급 관리상 예비율로 인용하는 것은 적절치 않음

 

* 하계 수급관리는 ‘설비용량’에서 정비·고장 등으로 인해 단기적으로 활용 불가능한 설비 등을 제외한 ‘공급능력’을 사용

 

(3) 전력 예비력을 “남아도는 전기”로 표현하는 것은 적절치 않음

 

공급예비력은 남아도는 전기가 아니라 필요시 전력 공급이 가능한 발전용량 규모를 의미함

 

* 하계수급 대책기간 중에는 전력수요 변동에 대비하여 공급예비력을 최소 10GW 이상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

 

(4) 지난해 여름 예비력이 다소 하락한 것은 탈원전과는 무관함

 

예비력 하락의 원인은 111년만의 폭염* 때문이었으며, 지난해 원전 가동 대수전년 대비 오히려 증가하였음

 

* ’18년 여름 : 폭염일수 31.4일(평년 9.8일), 열대야일수 17.7일(평년 5.1일)

 

(5) 정부는 남은 올 여름철 전력수급대책 기간 내내 국민들께서 전기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에 만전을 다하겠음

 

※ 문의: 전력산업과 윤요한 과장/이선덕 주무관(044-203-5159)

원전산업정책과 최광준 팀장/김진상 사무관(044-203-5296)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해명자료) 8.9일 전력예비율은 40%가 아닌 13.9%였으며, 이를 전력수요 예측실패로 단정할 수는 없음(중앙일보 8.12일자 보도에 대한 해명).pdf [247.1 KB]
hwp 파일  (해명자료) 8.9일 전력예비율은 40%가 아닌 13.9%였으며, 이를 전력수요 예측실패로 단정할 수는 없음(중앙일보 8.12일자 보도에 대한 해명).hwp [33.3 K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