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참고자료)산업부장관, 한.중 미래지향적 협력 강화를 위한 행보 본격화
담당자 김기열 담당부서 동북아통상과
연락처 044-203-5694
등록일 2019-03-28 조회수/추천 609
내용

산업부 장관,

·중 미래지향적 협력 강화를 위한 행보 본격화

 

- 중국 시장감독관리총국장·에너지국장과

양국간 산업·자원 현안 논의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3.27() 중국 북경을 방문하여 장 마오(张茅, Zhang Mao)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장(장관)장젠화(章建华, Zhang Jianhua) 국가에너지국장(장관)연이어 면담을 갖고 아래와 같이 논의했다.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장(國家市場監督管理總局長) 면담

 

 양측은 제품의 인증·표준·안전, 지재권 보호, 신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임을 밝히고, 향후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하기로 합의

 

양측은 이제 양적인 성장을 넘어 질적인 고도화가 중요한 시점인 바, 세계적인 산업변화에 맞는 새로운 협력의 방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다.

 

우선 전기전자제품 상호인정 등 기존에 진행되고 있던 인증·표준 분야 협력을 지속 강화하고, 갈수록 중요성이 높아지는 제품안전 사후관리 분야(전기용품, 어린이제품 등)로 협력의 범위를 확대하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양 기관간 양해각서(MOU)를 포함해 정기 협력채널 마련, 위해제품 차단정보 공유 네트워크 구축, 기술 및 전문가 상호교류 등 세부적인 사안에 대한 실무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양측은 4차 산업혁명의 도래에 따라 새로운 기술이 접목하면서 발전하고 있는 신산업 분야 협력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성 장관은 신에너지차는 양국 모두 신산업 육성과 대기환경 개선을 위해 정책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신산업 분야로서 핵심부품의 인증·표준, 안전기준 등의 교류·협력을 강화해나간다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음을 부각했다.

 

이와함께, 수소차 분야에서 현재 수소연료탱크 인증 기준 미비 등으로 인해 우리기업이 중국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례를 언급하면서 양국 간 조속한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장 국장은 우리나라의 수소차 현황 및 기술수준 등에 관심을 표명하고 수소차와 같은 청정에너지기술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하며 기술적 요건들을 검토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아울러, 성 장관은 중국 내에서 한국상품의 모방 판매, 반도체기업에 대한 반독점 조사, 현대중공업-대우조선 기업결합심사 등 우리기업의 애로사항도 언급하면서 중국 정부의 공정하고 합리적인 조치를 당부했다.

 

이에 장 국장은 모든 사안을 관련 법률에 의거하여 공정하고 투명하게 처리하고 있다고 답변

 

국가에너지국장(國家能源局長) 면담

 양측은 전력망 연계, 천연가스, 재생에너지, 에너지 신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잠재력을 확인하고 구체적 성과사업을 진전시켜 나가기로 함

 

우선 우리의 동북아 수퍼그리드와 중국의 일대일로는 동북아 지역내 전력망 연계를 통해 에너지 공동체 창출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인식을 같이하고,

 

양국 에너지 협력의 상징적 프로젝트인 한-중 전력망 연계 사업의 성공을 위해 ()한전-()국가전망 간 공동개발협약*(JDA, Joint Development Agreement)를 조만간 체결하고, 정부차원에서는 이를 지원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참고자료)산업부장관, 한.중 미래지향적 협력 강화를 위한 행보 본격화.pdf [338.1 KB]
hwp 파일  (참고자료)산업부장관, 한.중 미래지향적 협력 강화를 위한 행보 본격화.hwp [57.9 K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