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참고자료) 19호 태풍 '솔릭' 대응 긴급대책회의 개최
담당자 김금미 담당부서 산업재난담당관
연락처 044-203-5582
등록일 2018-08-23 조회수/추천 892
내용

산업통상자원부, 19호 태풍 솔릭대응 긴급대책회의 개최

- 태풍 피해발생에 대비, 기관별 긴급복구지원 등을 점검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8. 23.() 오전 8, 에너지산업단지 유관기관 기관장들과 태풍 대응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회의는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에 따른, 원전, 발전소, 송배전망, 석유비축시설, 도시가스관 및 인수기지 등 주요 에너지 시설과 산업현장 등에 대한 피해를 사전 예방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일시·장소) 8.23() 8:008:30, 산업기술센터 및 각 기관(영상회의)

 

(참석자) 산업부(백운규 장관, 기획조정실장, 에너지자원실장, 소관 국·과장), 13개 재난관리기관의 장(한국전력, 한수원, 발전5, 산단공, 전기·가스안전공사, 가스공사, 전력거래소, 에너지공단 등)

 

(주요내용) 태풍 피해발생에 대비, 기관별 긴급복구체계 점검 등

 

먼저, 백 장관은 금번 태풍이 한반도를 관통하여 산업·에너지 부문에도 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고,

 

산업부와 유관기관 전 직원은 국가적 위기상황에 경계태세를 유지한 가운데, 전력, 가스, 태양광 등 주요 에너지시설과 취약시설에 대한 자체점검과 사전 철저한 예방조치를 강조했다.

 

현재 발전소, 송배전망 등 주요 에너지 시설이 정상 운영중이고, 주요 산업단지내 입주업체의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나,

 

- 강풍·침수로 정전·시설붕괴 등 태풍 피해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긴급복구체계를 즉시 가동하여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이번 태풍처럼 예고된 재해는 대비하는 만큼 피해를 줄일 수 있어, 태풍이 완전히 소멸할 때까지 각 기관은 비상대응체계를 지속 유지하고,

 

특히, 강풍·폭우로 인한 정전 등으로 국민들이 생활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모든 유관기관이 협업신속한 복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당부했다.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보도참고_솔릭 대응.pdf [185.5 KB]
hwp 파일  @@보도참고_솔릭 대응.hwp [470.5 KB]

보도/해명 이전글 다음글 입니다.
이전글 ‘자동차산업 지역협의체’출범
다음글 2018년 1~6월(상반기) 누계 수출 동향...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