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2016 통상산업포럼 국제컨퍼런스, 세계적 저성장 해법 논의
담당자 손효정 담당부서 통상정책총괄과
연락처 044-203-5625
등록일 2016-11-30 조회수/추천 1,334
내용

보호주의 극복·다자체제 강화로

글로벌 통상 활력 회복해야

 

2016 통상산업포럼 국제컨퍼런스, 세계적 저성장 해법 논의-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무역협회, 대외경제정책연구원과 함께 무역, 새로운 성장을 위한 엔진 (Leveraging Trade as a New Growth Engine)이라는 주제로 2016년 통상산업포럼 국제콘퍼런스 (Seoul Conference on Trade & Industry)를 열었다.

 

콘퍼런스에 이샤오준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차장, 공격받는 자유무역(Free trade under fire)의 저자이자 전 백악관 경제자문위원인 더글러스 어윈 다트머스대학 교수 등이 참가해 저성장에 빠진 세계 경제의 성장 계기를 찾기 위한 통상 분야 주요 과제들을 논의했으며,

 

브렉시트와 미국 대선 등 국제 통상 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현 상황을 반영해 주한외교공관, 국내외투기업, 외국상의, 학계 에서 역대 최다인 500여명 이상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 2016년 통상산업포럼 국제컨퍼런스 개요 >

 

 

 

일시/장소 : ‘16. 11. 30 () 10:0017:30, 그랜드인터컨티낸털H 그랜드볼룸 (5F)

 

주최/주관 :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무역협회 /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참 석 자 :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한국무역협회장,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차장 (Yi Xiaozhun), 주한 외교공관(영국독일캐나다 등 40개국 대사대사대리), 국내·외투 기업, 외국상의 등 500여명

 

주제 : “무역, 새로운 성장을 위한 엔진 (Leveraging Trade as a New Growth Engine)

 

주요연사 : 이샤오준(WTO 사무차장), Douglas Irwin(다트머스대 교수), Simon Evenett(스위스 장크트갈렌대 교수), Simon Lester(카토연구소 애널리스트), 유키코 후카가와(와세다대 교수), William Powers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수석이코노미스트 겸 경제실장), Jose Luis (주한멕시코대사), Rachel Bae(OECD 선임참사관)

우태희 차관은 환영사를 통해 전 세계 교역이 위축되고 보호주의 확산이 우려되는 현 상황에서, 자유무역의 중요성을 재확인하고 세계 경제의 성장 모멘텀을 모색하기 위한 오늘의 논의는 매우 의미가 있다.” 라고 말하고,

 

보호주의 극복과 교역 활성화를 위해, 객관적 사실에 근거한 설명을 통해 자유무역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제고하는 동시에 효과적인 피해집단 지원제도(TAA; Trade Adjustment Assistance) 강화

 

보호무역조치 감축 등 각 국의 실질적인 행동과 이를 촉진할 다자 차원의 제도적 장치 마련

 

다자무역체제를 지속·강화하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의 역할과 위상을 제고하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TP)·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RCEP), 범대서양 무역 투자 동반자 협정(TTIP) 등의 메가 자유무역협정(FTA) 논의를 지속 이어가야 한다는 제안을 했다.

 

한국은 그간 52개국과 15건의 자유무역협정(FTA)을 발효했고, 앞으로도 변함없는 대외개방 기조 하에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임을 밝히고, 이번 컨퍼런스가 보호주의 극복을 위해 필수적인 국제공조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컨퍼런스는 3개의 세부 세션으로 구성되었으며, 각 세션마다 국내외 통상 전문가 및 석학들이 참석하여 발표와 토론을 진행했다.

 

최근 통상환경의 기회와 위기요인을 논의한 기조 세션에서 더글라스 어윈(Douglas Irwin) 미국 다트머스대학교 교수는, 최근의 세계 교역 둔화는 ‘08년 금융위기 이후 저성장 기조로 인한 경기적 요인과 함께 세계가치사슬(글로벌 밸류체인) 심화, 보호무역주의 증가 등 구조적 요인이 복합 작용한 결과이며,

 

- 1990/2000년대에는 무역자유화, 신흥국의 폭발적인 경제성장 등 특수 요인(unique factors)들이 세계 교역을 견인하였던 것으로 향후 급격한 교역 증가는 어려울 것이나, 여전히 무역은 경제성장의 주요 동력이며 각국은 보호무역주의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로에 선 환태평양동반자협정(TPP)의 미래를 전망한 2세션에서 사이먼 레스터 카토연구소 애널리스트는 발제를 통해, “환태평양동반자협정 향방은 트럼프 정부의 주요인사 구성 등을 지켜봐야 알 수 있으며, 미국이 신뢰도 저하’, ‘아태지역 영향력감소 등을 고려해 향후 환태평양동반자협정관련 정책 방향을 수정할 가능성도 있다.”라고 말했다.

 

디지털 무역의 기회와 발전 방안논의한 3세션에서는 윌리엄 파워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 수석이코노미스트디지털무역은 무역비용 감소, 시장접근성 개선을 통해 중소기업에 큰 기회요인될 것이라고 밝히며, “각국은 환태평양동반자협정(TPP) 등의 무역협정을 통해 디지털 교역 장벽을 완화해야 한다.”라고 제언했다.


 산업부는 이번 국제 컨퍼런스가 국내외 통상전문가들의 심도 있는 토론을 통해 향후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을 구체적으로 전망해보고, 이에 대한 우리와 세계 각 국의 대응 방안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평가하고,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보호주의를 극복하고 새로운 무역을 창출하기 위한 국제 공조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1129(30일 석간) 통상정책총괄과, 2016 통상산업포럼 국제컨퍼런스.pdf [730.4 KB]
hwp 파일  1129(30일 석간) 통상정책총괄과, 2016 통상산업포럼 국제컨퍼런스.hwp [3.1 MB]
pdf 파일  ★(국제컨퍼런스) 보도자료_30일 석간_최종.pdf [909.4 KB]
hwp 파일  ★(국제컨퍼런스) 보도자료_30일 석간_최종.hwp [3.2 M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