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해명자료) 정부는 수익성‧리스크를 따져 원전수출을 추진한다는 입장으로 LTMA 적자 수주 우려는 없으며, 에너지 전환 정책과도 무관함(한국경제 1.8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담당자 박혜영 담당부서 원전수출진흥과
연락처 044-203-5336
등록일 2019-01-08 조회수/추천 1,219
내용
제목 : 정부는 수익성‧리스크를 따져 원전수출을 추진한다는 입장으로 LTMA 적자 수주 우려는 없으며, 에너지 전환 정책과도 무관함 (한국경제 1.8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한수원에 따르면, LTMA는 한수원 컨소시엄(한전KPS 참여)-Nawah Energy(바라카 운영법인)간 협상 중인 사안으로, UAE측이 입찰 가격을 30% 낮게 쓸 것을 요구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닙니다.

 

정부는 그간 천명한 바와 같이, 수익성리스크를 면밀히 검토하여 원전수출을 추진한다는 입장으로, LTMA 수주를 무조건 강요하는 일은 있을 수 없으며, 에너지전환정책과도 무관합니다.

 

18 한국경제 < 탈원전 약점잡은 UAE, 정비가격 후려치기 > 관련기사인 원전 장기정비 경쟁입찰로 바꾸더니...이번엔 헐값 계약압박> 보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 드립니다.

1. 기사 내용

 

UAE 원자력공사 사장은 한국이 계약자로 선정되려면 가격을 정상가보다 30% 이상 낮게 써내라는 메시지를 정부와 원전공기업에 전달함

 

LTMA 계약이 꼬이게 된 원인은 탈원전이라는 약점을 잡힌 탓

 

UAE 정비계약을 무조건 따내라는 청와대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보도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산업부 의 입장

 

UAE측은 한국이 계약자에 선정되려면 가격을 정상가보다 30% 낮게 써내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

 

LTMA 계약은 발주처인 UAE 바라카 운영법인(Nawah)과 입찰 참여자간 경쟁 입찰을 통해 진행 중에 있음

  

- 다만, 한수원에 따르면 보도된 바와 같이 UAE측이 정상가보다 30% 낮게 써내라는 요구를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님

  

- 아울러, UAE측이 현재 3개사와 협상중인 상황에서 우리측에게만 특정 가격으로 인하를 요구했다는 보도는 경쟁입찰이 진행중임을 감안한다면 상식적으로 납득할 만한 내용도 아니며, 당사자인 한수원의 이익과 국익에도 도움이 되지 않음

 

LTMA 계약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과는 무관

 

UAE측은 우리 정부가 에너지 전환을 결정한 이후에도 장기설계지원계약핵연료 MOU 체결(‘18.3) 등 한국과 적극적 협력 중

 

따라서, UAE측은 경제성안전성 등을 고려하여 LTMA 사업자를 결정할 것으로 보이며, 우리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과는 무관

 

“UAE 정비계약을 무조건 따내라는 청와대 지시가 있었던 것으로 안다고 보도한 내용은 사실이 아님

 

LTMA 계약은 수익성과 리스크를 고려한 기업의 상업적 판단에 따라 결정되는 것으로, 정부가 계약 수주를 무조건 강요할 수 없으며,

  

- 가격 등 각종 계약 조건도 입찰 참여자인 한수원-한전 KPS가 마련하여 Nawah Energy측과 협의할 사안임

 

그간 정부는 수익성과 리스크 관리를 최우선으로 원전수출을 추진한다는 점을 여러차례 천명한 바 있으며, 적자 수주를 강요한 바 없음

 

태그
첨부파일 hwp 파일  190107_(보도해명) 탈원전 약점잡은 UAE, 정비가격 후려치기(1.8일자 한경).hwp [30.7 K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