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해명자료)1MW당 폐패널 100톤… 태양광발전의 역설 (’18. 11. 5, 서울경제)
담당자 이기헌 담당부서 신재생에너지정책과
연락처 044-203-5362
등록일 2018-11-05 조회수/추천 942
내용
1. 기사내용
 
󰊱 원자력은 지금까지 나온 폐기물이 2만 톤에 불과하지만, 태양광을 2030년까지 36.5GW로 늘리면 100만톤 단위의 폐기물이 나오게 될 것
 
󰊲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연구결과*에 따르면, 재생에너지 3020계획을 감안 한 국내 태양광 폐패널은 매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
* 폐패널 배출 추정량: (`18) 230톤 → (`23) 1만 2,690톤 → (`45) 155만 3,595톤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산업부의 입장
 
□ 원자력 폐기물과의 비교
 
동 기사의 원자력과 태양광의 폐기물 발생량에 대한 비교방식 서로 다른 대상을 비교했다는 오류가 있음
 
- 발전소 폐기물은 전력 생산과정에서 발생되는 운영폐기물과 발전사업 종료 후 발전소 해체과정에서 발생되는 해체폐기물로 구분됨
 
- 동 기사에서 언급된 원자력 폐기물고독성준위 및 중·저준위 운영폐기물이며, 태양광의 경우 투입되는 연료가 없기 때문에 전력 생산과정에서 운영폐기물이 전혀 발생하지 않음
 
- 아울러, 원자력 발전소 해체에 따른 폐기물 발생량이 폐패널 등 태양광 발전소 해체폐기물보다 적다고 볼 수 없음
 
또한, 환경적 특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폐기물 발생량의 단순 비교도 일반 국민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잘못된 방법
 
- 원자력 폐기물은 방폐장 등 별도 처리시설이 요구되는 고독성물질이며, 태양광은 셀과 전선 연결을 위한 소량의 납*을 제외하면 카드뮴 등의 유해 중금속이 포함되지 않음
 
* 「전기·전자제품 및 자동차의 자원순환에 관한 법률 시행령(환경부 소관)」에 따른 전기·전자제품의 납 함유기준(중량기준 0.1% 미만) 이내로 포함
 
폐패널 발생 및 처리
 
ㅇ 기사에서 인용한 연구결과는 태양광 폐패널의 배출 추정량 누적결과로서, 재사용이 가능한 중고패널과 재활용 및 매립 처리되는 폐기패널을 합한 수치
 
폐패널이 발생하는 경우 전량 폐기처분되는 것이 아니며, 선진국의 선례를 보면 우선적으로 상당부분이 재사용되고 있음
 
- 특히, 독일의 경우 발생량의 71%를 제3국 수출 등의 목적으로 재사용중이며, 재활용·매립 비중은 29% 수준임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181105_(보도해명) 1MW당 폐패널 100톤...태양광발전의 역설v2.pdf [214.4 KB]
hwp 파일  181105_(보도해명) 1MW당 폐패널 100톤...태양광발전의 역설v2.hwp [29.7 K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