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보도/해명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보도/해명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태그, 첨부파일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참고자료) 산업부, 부산.경남지역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 개최
담당자 김덕구 담당부서 조선해양플랜트과
연락처 044-203-4331
등록일 2019-03-15 조회수/추천 1,005
내용

산업부, 부산경남 지역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 개최

 

- 현대중, 대우조선 인수 본계약 체결에 따른 기자재업계 의견청취 -

- 조선업 활력제고 방안(18.11) 시행후 진행상황 점검, 향후 지원방안 논의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2019.3.15.() 14:00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부산·경남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18.11) 시행이후 기자재 업계의 현장 체감 정도와 개선 필요사항을 점검하고,

 

특히,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 체결(3.8) 이후, ·경남 지역의 기자재 업계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했다.

 

<부산·경남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 개요>

일시/장소 : 2019.3.15.() 14:00-16:00 / 경남도청 회의실(신관3)

 

참석자

 

- (정부/기관) : 산업부(정승일 차관), 부산 경제부시장, 경남 경제부지사, 창원시장, 거제시장, 산업은행 부행장 등 6

 

- (조선기자재업계) 부산기자재조합, 경남기자재조합, 선보공업, 영남선박기계, 오리엔탈정공, 동화엔텍, 신동디지텍, HSD엔진, STX엔진, 디에이치텍, 조선기자재연구원 등 11

 

기자재업체들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다른 부품·협력업체 우려사항, 인력·금융 등 경영애로를 주로 제기했다.

 

기자재업계는 현대중의 대우조선 인수시, 부산·경남지역 부품·협력업체들은 향후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하며, 대우조선의 자율 독립경영체제 유지, 기존 거래선 유지 등을 적극 요청했다.

 

또한, 17~18년 수주된 물량의 생산현장 투입에 따른 생산인력 확보 어려움, 친환경 선박 보급 확대 등을 통한 기자재업계 일감 확보 필요성 등을 건의했다.

 

산업부 정승일 차관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는 기술개발 역량 결집을 통한 고부가선박 분야 초격차 유지, 상호 노하우 공유를 통한 수주 경쟁력 제고, 대우조선의 책임경영체제 확립 통한 산업 안정성 제고 등의 측면에서 조선산업 전반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평가하면서도,

 

기자재 업계가 우려하는 거래선 유지, 일감 확보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이 대우조선의 자율 독립경영체제와 기존 거래선 유지를 약속한 만큼, 향후 정부에서도 진행상황을 지속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기자재 업계 경쟁애로 해소를 위해 금융, 고용 등 조선산업 활력제고 방안의 주요 지원 프로그램을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오늘일 간담회 건의사항을 포함하여 중소조선사와 기자재업체의 경영애로 및 중장기 경쟁력 제고를 위한 후속 보완조치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태그
첨부파일 pdf 파일  (참고자료) 산업부, 부산.경남지역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 개최.pdf [209.9 KB]
hwp 파일  (참고자료) 산업부, 부산.경남지역 조선기자재 업계 간담회 개최.hwp [84.0 KB]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