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MOTIE 뉴스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MOTIE 뉴스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에너지효율 최고 등급 가전 사면 구매가 일부 환급”
담당자 이경수 담당부서 홍보담당관
연락처
등록일 2019-08-21 조회수/추천 685
내용

 

 

정부가 에너지소비효율 최상위 등급 가전제품을 구입하면 구매가의 일정 비율을 소비자에게 환급해 주는 으뜸효율 제품 환급 제도를 시행한다.

 

이에 따라 올 하반기에는 기초수급자·장애인·출산가구 등 한국전력의 복지할인가구를 대상으로, 시장에 출시된 냉장고 김치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냉온수기 전기밥솥 진공청소기 공기청정기 TV 제습기 총 10개 품목의 에너지효율 최상위 등급 제품을 구매한 가구에 구매가의 10%를 가구당 20만원 한도로 환급해 준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에너지효율 혁신전략21일 발표했다. 이 전략은 선진국형 에너지 소비 구조로의 전환을 목표로 산업, 건물, 수송 전 부문의 에너지 소비를 최적화하고, 연관 산업 육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 자세한 내용을 알아본다.

 

우선, 으뜸효율 제품 환급 제도와 관련해 한국에너지공단은 환급 신청과 자격 요건 확인, 신속한 환급 처리를 위해 환급시스템(http://rebate.energy.or.kr)을 구축, 운영하며 환급 신청 기간은 823일부터 1115일까지이다. 환급 신청이 어려운 구매자는 제품을 구입한 매장 등에서 대리 신청 가능하다

 

  

 

2020년부터는 대상 가구 제한 없이 전 가구를 대상으로 효율등급 관리대상 가전제품 가운데 중소·중견기업의 시장점유율 등을 고려해 연도별 지원품목을 선정, 환급 제도를 확대 시행한다.

 

에너지소비효율등급제도도 기술 발전 등 환경 변화를 고려해 합리적으로 개편한다. 등급 기준을 매 3년마다 주기적으로 갱신하고, 중장기 목표수준을 제시해 제조 기업이 장기적 안목에서 에너지 효율 개선 기술 개발에 투자하도록 유도한다.

 

또한 발광다이오드(LED)에 비해 에너지효율이 떨어지는 형광등의 최저 효율 기준을 단계적으로 상향해 2027년 이후에는 신규로 제작하거나 수입한 형광등의 시장 판매를 금지한다. , 의료용이나 식물재배용, 해충퇴치용, 광고용 등 특수 용도의 형광등은 퇴출 대상에서 제외한다.

 

전체 에너지 소비의 61.7%를 차지하는 산업 부문에서는 철강, 석유화학 등 주요 에너지 다소비 사업장의 효율 향상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정부와 에너지 다소비 사업장 간에 자발적으로 에너지원별 단위 개선 목표를 협약하는 등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를 도입한다.

 

정부는 기업이 목표를 달성하면 우수사업장으로 인증하고 에너지 의무진단을 면제해 주며, 특히 중소·중견기업에 대해서는 해당 연도의 전력산업기반기금 부담금을 일부 환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한다.

 

건물 부문의 경우 미국의 에너지스타 건물제도를 벤치마킹해 기존 건물에 대한 효율 평가 체계를 마련한다. 이를 위해 건물의 효율 수준을 직접 비교 평가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우수 평가를 받은 건물에는 에너지스타(가칭)’ 인정마크를 부여하는 한편, 차기 의무진단을 면제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수송 부문의 에너지 효율 혁신을 위해서는 차량 연비 향상과 차세대 교통시스템 확충을 지속 추진한다.

 

기술 개발, 친환경차 보급 확대 등을 통해 승용차 평균 연비 수준을 대폭 향상하고, 대당 에너지소비량이 승용차의 5배 수준인 중대형 차량에 대해서도 2022년까지 평균연비기준을 도입한다.

 

대중교통 이용을 확산하기 위해 지능형 교통시스템(ITS)을 확대 구축하고, 차량과 도로 간 교통정보 공유가 가능한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 실증사업도 진행한다.

 

 

 

정부는 에너지효율 혁신전략을 통해 2030년 최종 에너지 소비가 기준수요 대비 14.4% 줄어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준수요는 현재의 기술발전, 소비행태, 정책 등이 지속될 경우 예상되는 수요 전망치다.

 

이러한 에너지소비 감축량은 2200만 가구(4인 가정) 또는 중형승용차 4000만대의 1년 소비량과 같고, 서울시 연간 에너지 소비량의 2배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또한 정부는 2030년 에너지 수입액이 108000억원 절감되고 에너지 효율 분야 일자리도 69000여개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보다 자세한 내용은 에너지효율과 박성일 사무관(044-203-5142)에게 문의 바람.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세요?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세요?
  • 담당부서 : 홍보담당관
  • 담당자 : 이경수 주무관
  • 연락처 : 044-203-4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