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MOTIE 뉴스

  • 인쇄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MOTIE 뉴스 제목, 담당자, 담당부서, 연락처, 등록일, 조회/추천, 내용, 상세페이지 표 입니다
제목 원전해체연구소 두 곳에 설립
담당자 이경수 담당부서 홍보담당관
연락처
등록일 2019-04-15 조회수/추천 545
내용

 

 

영구 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원전해체연구소가 부산·울산과 경주에 각각 설립된다.

 

세부 입지를 보면 경수로 분야의 원전해체연구소는 부산 기장과 울산 울주에 걸쳐 있는 고리원전 내에, 중수로 분야의 중수로해체기술원은 경주 감포읍 일대에 2021년 하반기 개원을 목표로 각각 설립되는 것이다.

 

이처럼 해체연구소가 두 곳으로 나뉜 이유는 국내 원전의 원자로형의 서로 다르기 때문. 월성 원전은 중수로형 원자로인 반면, 고리를 포함한 나머지 원전은 모두 경수로형 원자로인 것이다.

 

중수로는 원자로 형태와 폐기물 종류 등이 경수로와 달라 해체를 위해서는 별도 기술과 장비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또한 장비 이동, 폐기물 관리, 원전 인근 인프라 등을 고려할 때 중수로 분야는 월성본부 인근에 별도 기술원으로 설립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연 전문가들의 검토를 거치고 지자체 등과 입지 및 설립 방안을 협의한 끝에 15일 해체 예정 원전인 고리1호기 현장에서 해체연구소 설립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가졌다. MOU는 한국수력원자력과 부산·울산 간, 한국수력원자력과 경북 간에 각각 체결됐다.

 

원전해체연구소는 영구 정지된 원전을 안전하게 해체하기 위한 기술 개발과 기술 상용화를 위한 테스트베드 역할을 수행하고 전문 인력도 양성하게 된다. 특히 원전 지역 소재 원전 관련 기업이 해체 산업에 적극 참여하도록 지원도 하게 된다.

 

이곳에는 원전 해체 기술 상용화와 실증을 위해 원자로 모형, 제염 성능 평가 시설, 절단 설비 등 핵심 장비가 구축된다.

 

산업부는 연구소 준공 전이라도 원전 해체 참여 희망 기업을 지원하고, 원전 해체를 사전에 준비할 수 있도록 오는 5월까지 연구소 설립준비단을 출범한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020년대 후반부터 원전 해체 산업의 규모가 본격 확대될 전망이라며 “2022년까지 물량 조기 발주, 민관 공동 연구개발, 장비 개발 및 구축 등을 통해 선제적으로 투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보다 자세한 내용은 원전환경과 류재형 사무관(044-203-5318)에게 문의 바람.

 


  •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만족하셨습니까?
  •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세요?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세요?
  • 담당부서 : 홍보담당관
  • 담당자 : 이경수 주무관
  • 연락처 : 044-203-4571